금융정보

전세사기 여파에 4월 서울 빌라 경매 건 수 1 8년 만에 최대치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/   작성일2024-05-07 /   조회380회

본문

고금리와 전세 사기 여파로 인해 서울 지역 빌라 경매 건수가 1 8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으로 증가했습니다. 이는 임차인에게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거나 대출을 갚지 못하는 집주인이 늘면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됩니다. 특히 강서구, 양천구, 구로구 등 일부 지역에서 경매 건수가 크게 늘어났습니다.

 

서울 지역 빌라 경매 급증 현황

 

  • 월간 경매 건수 최고치: 지난 4월 서울 빌라(연립·다세대 주택) 법원경매 진행 건수는 총 1,456건으로, 2006년 5월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. 
  • 지속적인 증가 추세: 2022년 말부터 서울 지역 빌라 경매 건수가 증가하기 시작했으며, 지난해 10월 1,268건을 기록한 이후 7개월 연속 1,000건을 웃돌고 있습니다.

 

고금리와 전세 사기의 영향

 

  • 금리 상승과 전세값 급락: 2022년부터 시작된 금리 상승과 전세값 급등락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.
  • 역전세와 전세사기 여파: 이로 인해 임차인에게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거나 대출을 갚지 못하는 집주인이 늘면서 빌라 경매가 증가했습니다.

 

지역별 경매 건수 현황

 

  • 강서구 압도적 1위: 지난 4월 경매 진행 건수를 지역별로 보면 강서구가 536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.
  • 양천구, 구로구 뒤를 이어: 양천구 144건, 구로구 113건 등의 순으로 경매 건수가 많았습니다.

 

낮은 낙찰률

 

  • 낙찰률 15%에 그쳐: 지난 4월 경매가 진행된 총 1,456채의 빌라 중 주인을 찾은 물건은 218채로, 낙찰률은 15%에 그쳤습니다.
  • 시장 외면 현상: 전세보증금 반환 사고와 높은 금리 상황으로 인해 빌라를 외면하는 분위기가 시장에 팽배한 것으로 분석됩니다.

 

추가 정보

경기 지역 빌라 경매 증가 현황

  • 지난 4월 경기 지역 빌라 경매 진행 건수는 총 975건으로, 2006년 12월(1,007건)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.

 

고금리와 전세 사기 여파로 인해 서울 지역 빌라 경매 건수가 1 8년 만에 가장 많은 수준으로 증가했습니다. 특히 강서구, 양천구, 구로구 등 일부 지역에서 경매 건수가 크게 늘어났으며, 낙찰률도 15%에 그치는 등 시장 외면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. 

  • 고객센터

    070-4820-5099

    평일 : 오전 9:00 ~ 오후 6:00

    휴무 : 토/일요일, 공휴일

  • 1:1 간편 상담신청
    닫기
  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